튜닝의 끝은 순정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는 말이 있답디다. 아무리 튜닝을 하더라도 결국에는 제조사에서 셋업한 순정이 가장 낫다는 걸 깨닫게 된다는 의미겠죠. 적어도 제가 받아들이는 의미는 그렇습니다.

튜닝, 혹은 커스터마이징이라 함은 자신의 필요와 기호에 맞게 하드웨어/소프트웨어를 변형·변경해서 사용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조금 더 극단적인 형태로는 마개조가 있겠죠. 사실 저는 이 쪽이 더 취향이기는 합니다만…

그렇기 때문에 제대로 된 튜닝이라면 순정보다 못 할 수가 없습니다. 단순히 이것저것 덕지덕지 가져다 붙이기만 하는 게 아니라 덜어내는 것까지 포함하는 개념이니까요. 애초에 성능과 안정성은 반비례 곡선을 그리기 마련이고, 순정과 튜닝은 그 곡선 위 한 점일 뿐일겁니다. 물론 그 다른 한 점을 찾기 위해서 필요한 시간은 자신의 시간을 할애해야겠지만요.

그래서 저는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는 말에 반대합니다. 튜닝의 끝은 순정이 아닙니다. 제대로 된 튜닝이라면 말이죠.


트위터에서 비디오 다운받기, Twitter Video Assist

트위터에서 비디오/gif를 도입하고나서부터 미디어 관리가 어려워지는 느낌이다. Favorite이나 외부 서비스로 위치를 백업해놔도 본인이 트윗을 삭제하면 찾을 수 없게되기 때문에 미디어를 따로 저장해야 하는데 이미지와 다르게 비디오/gif는 일일이 코드를 찾아서 저장해야 하기 때문에(뭐 스크립트를 만들면 되기야 하겠지만 요즘 시간이 그리 넉넉치가 않다)…

그러다 Safari에 대한 불만에 적은 사유들로 Safari를 포기하고 Chromium 기반의 Vivaldi로 옮겨탔다. 덕분에 Safari extension과는 비교도 할 수 없게 많은 extension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그 중 발견한 것이 Twitter Video Assist이다.

{.:center-image}

설치하고 나서는 그냥 동영상이든 gif든 우클릭해서 저장하면 되는데 간간이 대기 시간이 너무 길어지는 문제가 있는 듯하다. 그럴 때는 과감히 포기하고 페이지를 새로고침해서 다시 다운받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다. 저장경로는 브라우저에서 설정한 저장경로를 따르게 된다.


길고양이로 살아간다는 것

사람이 독차지해버린 땅에서 길고양이로 살아간다는 건 참 힘든가 봅니다.

애기를 가진 고양이도, 다리를 다친 고양이도,

살아있는 동안에는 배라도 곯지 않게… by. 허수아비

그냥 이건 시라고 봐야…


Alfred 3.4

Snippet 관련해서 엄청 업데이트 됐군요.

Alfred 3.4

Build 850, Monday 19th June 2017

Clipboard and Snippets

  • Added advanced scripted text expansion using a new Workflow ‘Snippet’ trigger object
    • Type a snippet keyword into any macOS window to directly run a workflow
    • Dynamically create snippet content using the power of Alfred’s Workflows, then automatically paste back to app
    • Enables multi-part text expansion such as form filling
  • Added new {datetime} placeholder which allows for simple combined date and time formatting with short, medium, long and full
  • Added date arithmetic to date placeholders throughout Alfred
    • Supported (Y)ear, (M)onth, (D)ay, (h)our, (m)inute, (s)econd
    • e.g. {datetime +1Y -2M +2h:medium} (See context help for more syntax examples)
    • Arithmetic can be stacked, i.e. add and subtract multiple days in single equation
  • Add a new “Placeholder” helper button to the bottom left of text areas which support placeholder replacements (Workflow / Snippet / Remote)
    • Added insertable examples for date, time, clipboard and cursor
  • Added per-collection snippet keyword prefix and suffix
    • Allows better and faster control over how and when snippets are found and auto-expand
    • Collection prefix and suffix are edited per collection, but shown per snippet in table
    • Improved collection display in preferences, with snippet count, prefix and suffix shown
    • Prefix and suffix are exported and imported with collections
  • Added toggle to enable or disable entire snippet collections
    • Applies to (Clipboard) Snippet Viewer, Snippet keyword and Snippet auto expansion
  • Add batch editing of auto expansion for selected snippets
  • Tidy up the snippet collection preferences to better match Alfred’s preferences
  • Added option to duplicate a snippet from the context popup menu in the Snippet feature preferences
  • Update Snippets feature preferences search to also search snippet content
  • Fix snippet keyword conflict highlighting in Snippet feature preferences table
  • Fix issue where Clipboard History could miss an entry from an app which clears clipboard content, and delays before repopulating copied data (seen with Maps.app)
  • Improvements and simplifications to the snippets and snippet collection framework (for performance and robustness)
  • Added context help button to Snippet Collection edit sheet, and updated help link on Collection edit sheet
  • Fix snippet placeholder processing order to prevent double processing of certain clipboard placeholders
  • Small tweak to Automatic Snippet Expansion to make conflicting keyword expansion more predictable (now always expands first matching one)
  • Ignore org.nspasteboard.ConcealedType pasteboard types for clipboard history

    Workflows

  • Add ‘Snippet’ Trigger workflow object to support new scripted text expansion feature, detailed above
  • Add workflow editor Object Alignment Guides for easier object layout, available from the workflow canvas popup menu options
    • Alternatively, hold the ‘option’ key while hovering items on the canvas to see alignment guides
  • Added option for not trimming script filter argument, for when spaces are significant to your workflow
    • Updated the trimming of Input Filter arguments to be more intelligent
  • Add dispatch “Count” option to the Dispatch Key Combo output object; Dispatch a key combo between 1 to 10 times
    • If count is set greater than 1, count is shown on workflow object in canvas
  • Output an AppleScript error on calling Alfred when the workflow id or trigger id is not found, or if the workflow is disabled
    • See context help for “External” Trigger workflow object for error codes
  • Fix border rendering around Dispatch Key Combo output object input field when view doesn’t have focus
  • Fix tab field focusing order on OpenURL workflow action configuration
  • Fix initial focus on keyword field in Dictionary Filter input object config sheet
  • Fix unexpected behaviour when pressing - button during editing of a new workflow environment variable value
  • Fix incorrect visual selection after using insert object from the popup menu
  • Cleanly close STDIN for workflow Scripts, preventing scripts wanting standard input from waiting indefinitely
  • Update URL validation in OpenURL object configuration to be aware of variables
  • Small tweak to workflow object config sheet layout to better line up UI components
  • Ensure that the workflow list is correctly updated when a workflow is saved (e.g. last modified date)
  • Overhauled and simplified workflow import framework code, specifically with migrations
  • Update workflow script editor text area, now shows the empty script / default script suggestion as grey text
  • Improve debug output for Script Filter, showing queued and run arguments
  • Add help hint on Terminal Command config page, suggesting Run Script as alternative
  • Improve mouse tracking calculation within Workflow canvas, preventing tracking when hovering over debugger
  • Show error message in Alfred’s Preferences when Alfred is unable to save a workflow (e.g. permissions issue)

File System

  • Show the Finder “Display Name” in File Actions panel for better consistency (specifically for file extensions)
  • Update global action’s “File Selection” hotkey to be Alfred aware, now works within Alfred’s default results and File System navigation

iTunes

  • Updated behaviour track transport controls
    • Now better compatible with special case playlists such as Genius
    • Added new “back” track command, matching Apple Keyboard / iTunes intelligent behaviour of restart or previous track
    • Updated iTunes Mini Player previous track button behaviour to the new “back” behaviour
    • Updated Alfred Remote with new “Back Track” option, with associated example template
    • Updated iTunes Action workflow object with “Back Track” option, with associated workflow template

General Improvements

  • Update LinkedIn search in default web searches to latest URL
  • Add a help button next to the main Alfred hotkey, linking to hotkey help and troubleshooting
  • Fix quirk when right clicking for popup menu within Alfred’s preferences when window isn’t key
  • Increase auto-updater timeout interval to 60s for users on very poor network connections

직업은 직업일 뿐

나 자신보다는 남이 나를 어떻게 보느냐가 더 중요한 사회, 그리고 직업에는 귀천이 있다고 생각하는 우리 문화가 이런 현상의 원인 중 하나인 거 같다.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 아니, 없어야 한다. 내 생각에 직업은 그냥 직업이다. 좋은 직업도 없고, 나쁜 직업도 없다. 그냥 내가 열심히 일해서, 일한 만큼의 보람을 얻고, 이에 대한 보상을 받아가는 곳이 직장이다. 서울 한복판 대기업에서 양복 입고 일하는 게 지방의 중소기업에서 작업복을 입고 일하는 것보다 좋다는 게 한국이 직업을 보는 일반적인 시각인데, 실은 그냥 두 개의 다른 직업일 뿐이다. - via The Startup Bible, 직업은 직업일 뿐

좋은 직업이라는 게 우열이 정해져서 ‘이 직업이 좋은 직업이고 저 직업은 나쁜 직업이고’ 한 게 아니다. 적은 input으로 가능한 한 많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안정적인 직업을 좋은 직업이라고 부르는 것 뿐이다.

성장 가능성? 당연히 이제 막 시작하는 벤처 기업이 이미 자랄 대로 자란 대기업보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게 정상이다. 대우나 혜택? 당연히 대기업만큼 해 줄 수 없다. 몇 달 치 월급과 퇴직금을 퉁쳐버리는 중소기업 이야기는 이제 신기하지도 않다. 이런 상황에서 중소 벤처 기업이 대기업보다 못하지 않다고 해서 얼씨구나 하면서 중소기업으로 가려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대한민국의 젊은 피들이 중소기업을 피해 대기업으로 몰리는 현상을 보았으면 직업의 귀천 운운 하기 전에 더 근본적인 원인을 보았어야 했다. 대기업보다 안정적이지도 않고, 대우도 대기업보다 좋지 않으면 뭔가 다른 유인 요소를 만들지 못하는 중소기업·스타트업을 지적해야 했다. 직업의 귀천이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