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Back to the Mac을 보면서

2012년에 처음 맥북을 사고 OS X의 기초적인 지식을 얻었던 블로그가 있었다. 굳이 가릴 필요도 없나. Back to the Mac이라는 블로그가 있다. 여기서 캡쳐하는 법을 배웠고 기본적인 단축키를 배웠고 수도 없는 앱 소개와 할인 소식을 여기서 얻었다. 맥과 OS X에 관해서라면 필자가 주저없이 권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블로그이다. 헌데 요즘 분위기가 이상하다.

2016년 5월 6일 01시 28분 22초에 캡쳐한 최근 댓글 목록 스크린 샷이다.

최근 23개 댓글 중에 16개가 논쟁에 관련된 글이다. 게다가 포스팅 된 지 일 년도 넘은 글이 논쟁에 의해서 올라온다. 전혀 생산성이 없는 댓글들이 블로그의 품질을 떨어뜨린다.

서로 정보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던 예전의 댓글은 어떻게 된 것인지. 블로그 주인 분의 철학이 자유로운 소통 공간을 지향하기 때문에 댓글창을 열어두는 건 좋은데 결과적으로 운영 의지를 꺾이게 되는 건 아닌지 살짝은 우려스럽다.